본문 바로가기
길가다 본 바로 그 꽃! (plant)

죽단화(Kerria japonica DC. 'Pleniflora Witte')

by 햇님은방긋 2020. 7. 29.

#죽단화

안녕하세요~~!

오늘 소개해드릴 식물은

황매화, 겹황매화 등의 다양한 이름으로도 불리는

죽단화 입니다~~!

예전에는 많이 못봤던 것 같은 꽃은데

요즘은 자주 눈에 띄더라구요 ㅎㅎ

그래서 궁금한 마음에 알아보면서

여러분에게도 소개해드리려합니다~

죽단화에 대해 알아보러 출발~!

 

#죽단화 기본정보

죽단화의 학명은 'Kerria japonica DC. 'Pleniflora Witte'입니다.

황매화의 변종으로 홑꽃으로 한겹인것이 황매화이고

그런 황매화의 꽃이 겹꽃으로 풍성해 보이는게

변종인 죽단화가 된 것 같아요 ㅎㅎ

홑꽃인 황매화가 먼저 피고 겹꽃인 죽단화는

황매화가 질 때 쯤에나 피기 시작해요 ㅎㅎ

원조가 먼저 피는게 재미있지 않나요?

 

죽단화는 마을 부근이나 습한 곳,

산골짜기에서 자란다고 합니다.

그래서 제가 연꽃을 보러 호수에 갔을 때

습한곳이라 죽단화가 많이 보였었나 봐요! 

 

죽단화의 잎은 어긋나고 가장가리에는

겹톱니가 있고 잎맥은 오목하게 들어갑니다.

꽃은 겹꽃으로 5월에 노~란새으로 피며,

지름 4cm정도로 작은 크기로 곁가지 끝에서

잎과 함께 피어난다고 해요~

여기서 죽단화가 특이한 점은 

보통의 식물은 꽃이 핀 후 열매를 맺는것이 보통인데

죽단화는 열매는 맺지 않는다고 하네요 오오!

 

일본이 원산지이지만 한국 전역에 분포에

우리가 흔하게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노란색의 꽃이 예쁘기에 관상용으로 많이 심고

집의 울타리용으로 많이 심는다고 해요.

사진을 보니 정말 울타리용으로 알맞은 식물같아요 ㅎㅎ

녹색의 싱그러운 줄기가 담장을 넘을만큼 잘 자란다고 하니

휑한 울타리를 예쁘게 감싸줄 수 있겠죠?

지나가다 죽단화로 둘러쌓인 집이 있으면

노랗게 맺힌 꽃들이 예뻐 시선이 갈 것 같아요!

죽단화는 4~5월에 핀다고 하던데

위의 사진은 제가 어제, 7월 26날 찍은 사진입니다.

시든 모습도 없이 쌩쌩했는데 

이렇게 2달이 넘는 시간동안 싱그러움을 유지하니

어디에 심어도 좋을듯한 죽단화네요 ㅎㅎ

 

#죽단화 꽃말, 이야기

죽단화의 꽃말은 '숭고', '기다림'입니다.

꽃이 봄에 일찍 피고도 더운 여름날까지 싱그러움을 유지한 채

살아가는 모습은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꽃말입니다 ㅎㅎ

죽단화의 원조인 황매화에 관한 재미난 이야기가

하나 있어 여러분께 들려드릴게요~ㅎㅎ

 

어느 어촌마을에 황부자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에게 자녀는 외동딸이 한 명 있었지요.

그녀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나타났지만

황부자는 그 청년이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두 사람의 사랑을 허락하지 않고 만나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하지만 청춘인 두 남녀는 몰래 바닷가에서 만나 

서로에게 사랑을 속삭이고는 했지요.

 

그러던 중 청년이 먼 길을 떠날 상황이 찾아왔고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며 믿고 기다려주라는 말과 함께

그녀가 항상 지니던 손거울을 받아 반으로 가르더니

절반을 그녀에게 건네주며

"나머지 절반은 내가 보관하겠소. 서로 잘 간직하다가

후에 다시 만나는 날 합치도록 합시다"

라고 말하며 그들은 아쉬운 이별을 겪었습니다.

 

청년이 떠나고 황부자의 외동딸의 아름다움에 반했던

한 도깨비가 외동딸과 청년의 사랑을 질투해

황부자의 집을 망하게 만들고 외동딸을 

외딴섬에 있는 도깨비 굴로 데려가버렸습니다.

도깨비는 굴 밖에 가시가 돋아난 나무들을 가득 심어

그 안에 있는 외동딸이 도망치지 못하도록 했지요.

외동딸은 가시가 돋은 나무들 안에 갇혀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매일 울며 지냈다고 합니다.

그 후 청년이 돌아왔고 황부자가 망하고

외동딸이 도깨비에게 잡혀갔다는 소식을 듣고

도깨비가 사는 외딴섬으로 찾아갔습니다.

청년은 큰 소리로 그녀를 불렀고 안에 있던 그녀 역시

기다렸다는 말로 대답해주었지만 가시 가득한

나무들때문에 동굴 주변을 서성거릴 뿐이었죠.

 

둘이 마음을 합치면 도깨비를 물리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가시 사이로 헤어질 때 나눠가졌던 거울을 합쳐

높은 벼랑 위에서 거울에 햇빛을 반사시켜 도깨비에게 비췄습니다.

그러자 햇빛을 받은 도깨비는 얼굴을 감싸안으며

괴로워하다가 결국 죽고 말았고 도깨비가 죽자

날카롭던 나무의 가시들이 부드럽게 변하면서

두 사람은 다시 만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때 가시나무가 변한 것이 '황매화'였다고 하네요~~


오늘의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어떠셨나요?

마지막에 저럴 수 있나?! 싶기는 하지만 이야기니까요~ㅎㅎ

옛날 이야기는 역시 극적이여야 재미있죠! 크크

봄부터 여름까지 우리 눈을 즐겁게 해주는 죽단화!

다음에는 무슨 꽃이 여러분을 반겨줄지 기대해주세요~^__^

 

 

 

 

'길가다 본 바로 그 꽃! (pla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바라기(Helianthus annuus)  (22) 2020.08.05
야레타(Azorella compacta)  (21) 2020.07.31
죽단화(Kerria japonica DC. 'Pleniflora Witte')  (12) 2020.07.29
칡(Pueraria lobata)  (16) 2020.07.27
연꽃(Nelumbo nucifera)  (16) 2020.07.23
맥문동(Liriope platyphylla)  (13) 2020.07.21

댓글12

로그인이 풀린다면 "여기" 를 눌러주세욥!٩(๑❛ᴗ❛๑)۶
로그인이 풀린다면 "여기" 를 눌러주세욥!٩(๑❛ᴗ❛๑)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