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가다 본 바로 그 꽃! (plant)

봉선화(Impatiens balsamina)

by 햇님은방긋 2020. 9. 1.

#손톱에 물들이는 봉선화

안녕하세요 여러분~~~

무더웠던 8월이 지나고 9월이 찾아왔네요 ㅎㅎ

벌써 2020년이 4달 밖에 남지않은 시점이라는게

참 믿기지 않을정도로 올해는 정신없이 지나간 듯 해요 ㅜㅜ

다들 원했던 일도 다 못하고 답답한 시간이지만

그대로 조금 더 힘내서 9월도 보내보기로해요~ㅎㅎ

 

오늘 소개할 식물은 봉선화입니다!

본래 이름은 봉선화이지만

봉숭아, 봉숭화 등 부르는 사람에 따라

참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식물이

바로 이 봉선화가 아닐까 싶어요 ㅎㅎ

 

손톱에 봉선화 물을 들이고

첫눈이 올때까지 손톱에 봉선화물이

남아있으면 첫사랑이 이루어진다는

이야기 다들 한 번쯤 들어보셨을거예요.

꼭 사랑이 이루어지길 위해서가 아닌

재미로도 어릴때는 매 년 한 번씩은

봉선화물을 들이고 했었 것 같아요 ㅎㅎ

봉선화 물들이기도 정석인 방법부터

야매 방법까지 아주 다양했는데요 ㅋㅋ

아래로 봉선화물 들이는 방법도

한 번 다뤄볼게요 ㅎㅎ

 

#봉선화 기본정보

봉선화의 학명은 'Impatiens balsamina'입니다.

줄기와 가지 사이에서 꽃이 피는데

그것이 우뚝하게 일어서 봉(鳳)의 형상을해서

봉선화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우리나라가 원산지는 아니지만

전세계에 널리 퍼져 지금은 우리나라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흔한 꽃이 되었다.

봉선화는 일반 가정집의 마당에도 많이 심지만

강가나 진흙같은 습기가 많은

환경에서도 잘 자라고 공해에도 강해서

도심의 조경용으로도 많이 사용됩니다.

 

봉선화의 꽃은 6월쯔음 피며 

잎겨드랑이에 2~3개씩 달리고 밑으로 처진다.

꽃잎의 색은 분홍, 빨강, 주황, 보라, 하얀색으로

아주 다채로워 보는 재미가 있다.

열매는 타원형으로 털이 달려 있는데

열매가 다 익으면 톡 터져 씨를 흩뿌린다.

이 봉선화말고 서양봉선화라고 불리는

외래화초인 '임파첸스'가 있는데요.

임파첸스도 봉선화처럼 길거리나 화단등에

많이 심기에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식물입니다.

서양봉선화라 불리는 임파첸스

 

#봉선화 꽃말과 이야기

봉선화의 꽃말은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입니다.

열매가 익으면 톡 터져 씨를 뿌린다고 했는데

마치 이 모습과 연관이 있는듯한 꽃말이죠?ㅎㅎ

이와 관련한 그리스 신화가 있어 알려드릴게요~

 

'옛날 그리스에서 한 여인이

귀하디 귀한 황금사과의 절도 혐의로

억울하게 도둑이라는 누명을 쓰고

올림푸스 동산에서 쫓겨났습니다.

 

그녀가 아무리 해명을해도 도무지가

믿어주는 이가 한 명도 없었는데요.

그녀는 너무나도 속이 상해

결국 죽고야 말았습니다.

 

그런 그녀는 죽어서 봉선화가 되었는데

봉선화가 되어서도 생전의 한이 풀리지 않아

누구라도 봉선화가 된 자신을 건드리면

씨앗열매를 터트려 자기의 결백을

보여주려고 속을 뒤집여 보였답니다.'

 

억울함이 이렇게 무섭다는 것을

보여주는 이야기였습니다 ㅜㅜ

그녀는 아무도 자신을 믿어주지않아

결국 화병에 걸려 죽은것이겠지요?ㅠㅠ

그 한을 풀지못해서 봉선화가 되어서도

자꾸 터지는 듯한 모습을 이야기로 

잘 담아냈네요 ㅎㅎ

 

 

#손톱에 봉선화 물들이기

추억의 봉선화 물들이기~

저는 항상 정석의 방법보다는

야매로! 그냥 꽃을 대충 짓이겨서

손톱에 올려놓고 기다렸는데요 ㅎㅎ

찐~하게 들진 않지만 그냥 은은하게

물드는 것이 예뻐서 길을 가다가 

봉선화 꽃을 보면 꼭 몇 장 떼어서

새끼손가락에 물들이고 했던 기억이 나요 ㅎㅎ

 

정석의 봉선화 물들이는 방법을 알려드리자면

 

1, 비닐봉투나 그릇에 봉선화 꽃잎과 잎사귀,

백반을 조금 넣고 두드려 다져주세요.

이때 백반은 착색이 고운색으로 잘 되도록

도와주는 역할인데 소금을 넣어도 됩니다.

(꽃잎보다는 잎사귀가 많아야 봉선화 물이

선명하게 잘 듭니다.)

 

2, 다져진 꽃잎을 손톱위에 올리고

비닐장갑을 손가락마다 끼운 후 

고무줄이라 실로 고정되게 묶어줍니다.

발도 가능합니다.

(비닐장갑이 없다면 랩, 그냥 비닐도 좋아요!)

 

3, 원하는 시간만큼 유지합니다~

진한색이 싫다면 1시간 정도,

제대로 색감을 뽑아내고 싶다면

자기 전 하고 잠들면 돼요~ㅎㅎ

 

손톱에 남은 이 봉선화 물이

첫 눈이 올 때까지 지워지지 않으면

사랑이 이뤄진다고 하는데

봉선화꽃이 6월에 피니 실제로

첫 눈이 올 때까지 남아있을 가능성은

매우 적답니다 ㅜㅜ 그만큼 원하는

사랑을 이루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봉선화 관련 노래

'손대면 톡~하고 터질 것만 같은 그대~'

다들 이 가사 들어보신 적 없으세요?

저절로 흥얼거리게 되는 분들도 있을거예요 ㅎㅎ

가수 현철씨가 부른 이 노래의 제목은 바로

'봉선화 연정'입니다!

봉선화의 열매가 톡 터지는 모습을

가사로 담은듯한 노래이죠 ㅎㅎ

 

한창 인기있었던 미쓰트롯에서

가수 김나희씨가 포함된 나희쓰가

이 봉선화연정을 부른 적 있는데요

오랜만에 추억의 노래 한 번 들어보시겠어요~?

가사와 영상 첨부하며 오늘 글 마무리 하겠습니다~>__<

 

'손대면 톡 하고 터질 것만 같은 그대
봉선화라 부르리
더 이상 참지 못할 그리움을 가슴 깊이 물들이고
수줍은 너의 고백에 내 가슴이 뜨거워
터지는 화산처럼 막을 수 없는 봉선화 연정

손대면 톡 하고 터질 것만 같은 그대
봉선화라 부르리
더 이상 참지 못할 외로움에 젖은 가슴 태우네
울면서 혼자 울면서 사랑한다 말해도
무정한 너는 너는 알지 못하네 봉선화 연정
봉선화 연정'

 

https://www.youtube.com/watch?v=6XTPKmrkc50

 

 

'길가다 본 바로 그 꽃! (pla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비꽃(Viola mandshurica)  (4) 2020.09.06
닭의 장풀(Commelina communis)  (10) 2020.09.03
봉선화(Impatiens balsamina)  (19) 2020.09.01
백일홍(Zinnia elegans)  (8) 2020.08.30
천일홍(Gomphrena globosa)  (24) 2020.08.28
채송화(Portulaca grandiflora)  (10) 2020.08.26

댓글19

로그인이 풀린다면 "여기" 를 눌러주세욥!٩(๑❛ᴗ❛๑)۶
  • 알라리 2020.09.01 11:47 신고

    봉선화 연정 노래 저 잘 알아요^^
    그 옛날 엄마가 비닐 잘라서 흰 무명실로 꽁꽁 매주고 재워주면
    내일 아침 내 손톱 예뻐지겠지?
    하고 잠들던 때가 생각나요^^
    답글

    • ㅎㅎ한국인이라면 다들 봉선화 물 한 번쯤은! 크크 ㅎㅎ
      저도 자기전에 들여본적이 있는데 실로 꽉 안묶어서인지 자고 일어나니 봉선화가 사방군데로 떨어져나가서 그 이후부터는 깨어있을때만 했네요 히히 ㅎㅎ

  • 밍두부맘 2020.09.01 12:07 신고

    초등학교때 친구집에서 모여서 다같이 손톱에 물 들이곤 했어요
    집에 온 후 엄마께 크게 야단 맞은 기억이 있네요ㅋㅋ봉선화 물 들이면 수술 못 한다고 위험하다고 엄청 머라하시더라고요 커서 알게 된 사실인데 진짜 수술할 때 손톱 색을 봐야해서 네일도 다 지워야한대요 그때는 엄마가 거짓말 하는 줄 알았습니다ㅋㅋㅋㅋㅋㅋ풉ㅋ
    답글

    • 헐 진짜요?! 그건 정말 처음 듣는 이야기에요!! 듣고보니 손톱색을 보고 건강을 짐작하는 경우도 있으니 그렇겠네요 ㅠㅠ
      하지만 초등학생의 마음으로는 어차피 예쁘게 물들이고 왔는데 혼나서 기분이 안좋았을 것 같아요 ㅋㅋㅋ

  • 산비탈& 2020.09.01 12:33 신고

    봉선화 물을 최대한 늦게
    들여야겠어요
    첫눈 와야 하니깐요
    답글

    • 봉선화 물을 최대한 늦게 들이고 그 해에 첫 눈이 빨리 내린다면?! ㅎㅎ 저도 봉선화 물을 많이 들였지만 첫눈이 내릴때까지 남아있던 적이 없네요 ㅠㅠ

  • 담덕01 2020.09.01 12:56 신고

    정식(?) 이름이 봉선화였군요.
    저도 봉숭아라고 불렀는데... ^^;;;;;;;;
    꽃말도 놀랍네요.
    너도나도 다 건드려서 봉숭아 물 들이는 꽃인데 그 꽃의 꽃말이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라니...
    회사에 가져다 높으면 건드리는 사람이 없어질까요? ^^;;;;
    답글

    • 봉숭아도 틀린말은 아니에요! 봉선화의 다른 이름일뿐이죠 ㅎㅎ
      봉선화는 꽃말이 반전이죠?ㅎㅎ 가져다놓고 봉선화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준다고하면서 은근히 꽃말을 퍼트리세요...!

  • Deborah 2020.09.01 13:15 신고

    아 정말 봉선화 예전에 물도 많이 들이고 다녔는데 여기 살면서 다 잊고 있었네요
    답글

    • 데보라님이 계신 곳에서는 봉선화를 찾기가 힘든가요?ㅠㅠ 해외에 나가면 그곳에서만 볼 수 있는 식물이 있기에 그건 그거대로 즐겁지만 추억이 담긴 식물들을 못보는거는 가끔 슬플 것 같아요 ㅜㅜ

  • 필굿아재 2020.09.01 15:56 신고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라는 꽃말과는 무색하게 너나나나 전부 손가락에 붙여서 봉선화 물을 들이고 다녔던.. 초딩시절이 떠오르네요 ㅋㅋㅋㅋ
    답글

  • 아믹달라 2020.09.01 18:16 신고

    ㅋㅋㅋㅋ 저도 봉선화 물 들였는데 물들일때 왜 손이 아팠는지. ㅋㅋㅋㅋ 손대면 톡하고 터질것만 같은그대 ㅋㅋㅋㅋ 아놔 ㅋㅋ 레트로네 레트로야!!! ㅋㅋㅋ
    답글

    • 실로 너무 꽉 묶은거아녀요?!?!ㅋㅋㅋㅋㅋ
      오늘 포스팅은 어릴적 봉선화 물 들이던 추억부터 봉선화연정까지 완전 레트로 느낌 지대로 났죠? 크크 ㅋㅋㅋㅋ

  • 분뭇꼴 2020.09.01 20:25 신고

    어릴때 여름방학이면 항상 물들이곤 했는데, 요즘은 봉숭아 꽃을 보기 힘들어요
    답글

    • 다들 봉선화에 대한 어릴적의 추억이 있으시네요 ㅎㅎ 예전에는 정말 어딜가도 널려있는 꽃이었던 것에 비하면 많이 줄었지요 ㅠㅠ

  • 안나줌마 2020.09.01 23:12 신고

    어릴적 외할머니댁 가면 늘 손톱에 물들이던 기억이 있고 주택에 살땐 늘 봉선화를 심어 방학 때면 친정 엄마랑 형제들과 함께 물들이던 추억이 있는 꽃이랍니다. 추억에 잠기게 되네요^^
    답글

    • ㅎㅎ그 꽃잎가지고 손에 주황빛 색이 드는게 어찌나 신기했던지 몰라요! 꽃잎 색에 따라서 색이 바뀔 줄 알았는데 흰꽃잎으로 물을 들여도 주황빛이라 실망했던 기억도 있어요 저는 ㅎㅎㅎ

로그인이 풀린다면 "여기" 를 눌러주세욥!٩(๑❛ᴗ❛๑)۶